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교실소개

교실소개

의료인문학교실

의료인문학(medical humanities)은 현대 의학의 과도한 과학 의존성에 따른 ‘의료의 비인간화’ 현상에 대한 반성을 통해, 의학의 인간적인 면을 탐구하는 학문 분야이다.
의학과 관련된 역사학, 철학, 윤리학, 문학, 사회학, 종교학, 심리학, 법학 등을 포괄하며, 질병에 대한 생의학적(biomedical) 관점을 보완 및 극복하는 인도적인 의사 양성을 목표로 한다.
해외에서는 1960년대 무렵부터 본격적으로 의대 교육과정에 포함되었으며, 국내에서는 2000년대 들어 국내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교육과정이 수립되었다.
최근에는 의료인문학 관련 내용을 의사국가고시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의료인문학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과 요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건양대 의과대학에서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2010년부터 통합교육과정에 부분적으로 반영하였다. 그러다가 본격적인 의료인문학 교육과정의 수립과 유지의 필요성이 제기된 결과, 2012년에 의료인문학교실이 개설되었고, 현재 6학년 학제 전반에 걸친 의료인문학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교실원소개

교실연혁

  • 2012년 3월

    의료인문학교실 개설, 강재구 교수가 실장으로 부임

  • 2012년 3월

    김준한 조교 부임

  • 2013년 3월

    장수진 조교 부임

  • 2014년 9월

    황지영 조교 부임

  • 2014년 10월

    강재구 교수가 의학과 Good Doctor 양성사업단장으로 선임

    황지영 조교가 의학과 Good Doctor 양성사업 실무담당자로 선임

  • 2015년 3월

    김재명 교수가 의료인문학교실 연구전문 조교수로 부임